posted by SEFF 서울환경영화제 2014.08.28 17:51

기브 어스 더 머니 Give Us the Money

 

Sweden | 2012 | 51’58’’ | Documentary | 전체관람가

키워드: 빈곤 

 

Director Bosse LINDQUIST
Producer David HERDIES
Cinematographer Sven LINDAHL
Editors Rodney GUEST, Pier FRANCESCHI
Music Andreas KLEERUP, Markus ENOCHSON
Sound Calle WACHTMEISTER

 

Synopsis

30년 전 공개된, 에티오피아의 기근을 담은 참혹한 영상은 빈곤퇴치에 대한 대중의 폭발적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여기에 록스타
인 U2의 보노와 밥 겔도프가 이 캠페인에 주도적으로 참여하면서 빈곤퇴치운동은 더욱 뜨거운 이슈가 되었다. 하지만 이 뮤지션
들은 새로운 세대와 관객들에게 빈곤문제를 알렸다는 찬사와 함께 빈곤의 문제를 구조적으로 접근하지 않고, 오히려 이슈를 지나
치게 단순화시켰다는 비판을 동시에 받고 있다. 유명세를 이용한 록스타들의 사회참여활동에 어떤 문제가 있었던 것일까?
Nearly 30 years ago, harrowing images from the Ethiopian famine led to a new kind of anti-poverty
campaign led by unlikely champions in the form of rock-stars. Live Aid, Drop the Debt and Make Poverty
History: Bono and Geldof have been criticized for over simplifying issues and failing to challenge the
fundamental causes of poverty. But they have also received praise for saving lives and bringing an
awareness of poverty to a new audience and a new generation.

 

Director 보스 린퀴스트 Bosse LINDQUIST
스웨덴 라디오와 방송국의 프로듀서 겸 감독. 1988년부터 TV 시리즈 다큐멘터리를 작업해왔다. 그의
작품들은 전 세계 TV를 통해 소개되었고 암스테르담다큐멘터리영화제를 비롯한 세계 유수의 영화제
에서도 상영됐다.
Bosse LINDQUIST, born in 1954, is a Swedish radio and TV producer and director. He
has been working with TV documentaries since 1988. His films have been screened in
broadcasters around the world, and at festivals like IDFA, Thessaloniki, and Nordisk
Panorama, among others.